Friday 17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days ago

‘꾼’ 나나 “남자 유혹 잘하냐고? NO, 개인의 취향”(인터뷰)

▲ 사진=쇼박스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가 꾼 으로 스크린 신고식을 치렀다. 미모로 사기를 치는 춘자 역이다. 캐릭터를 잘 그려내기 위해 집에서 혼자 유혹하는 표정 연습도 했단다. 스스로 노력파 라고 말하는 나나를 15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개봉을 앞두고 있는 나나의 얼굴은 긴장감이 감돌았지만 밝았다. 무엇보다 영화에 대한 평이 좋은 상태고, 연기에 대한 만족도도 제법 높을 것으로 느껴졌다. 스스로 내색하진 않았지만 굿와이프 때보다는 긴장이 조금 풀렸다면서 웃었다. 드라마를 촬영할 때는 대사가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떨었다고 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미리 준비해 간 것들을 생각하며 소화할 정도는 됐다면서,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웃었다. 스스로 성장한 거 같냐 고 묻자, 열 작품 정도 더 한 뒤에 그 질문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남자

 | 

잘하냐고

 | 

개인의

 | 

취향”

 | 

인터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