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4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9 days ago

국내 은행 3분기까지 순익 11조원 넘어…지난해의 2배 실적잔치

국내 은행들이 올들어 3분기까지 11조원이 넘는 순이익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11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조5000억원의 2배 이상을 기록했다. 13조원을 기록한 2011년 이후 최대 규모다. 특히 3분기 당기순이익은 3조1000억원으로 2007년 이후 10년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은행들의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이자이익은 27조6000억원, 비이자이익은 6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각각 2조1000억원, 1조4000억원 많아졌다. 총이익(이자이익+비이자이익)에서 판매·관리비와 충당금 전입액을 뺀 영업이익은 13조9000억원으로 8조3000억원 증가했다. 영업이익에서 영업외손익과 법인세비용을 반영한 당기순이익은 11조2000억원으로 5조7000억원 늘었다. 이러한 은행들의 순이익 급증은 지난해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마무리돼 대손비용(손실에 대비한 충당금 전입액)이 9조3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3분기까지

 | 

11조원

 | 

넘어…지난해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