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months ago

경북지역 건축물 내진율 전국 최하위...연면적 기준 51.5%에 그쳐

지진이 발생하고 있는 경상북도 지역 건물의 내진율이 전국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토교통부 국감제출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현재 전국 건축물 내진율은 동수 기준 20.6%, 연면적(㎡) 기준 62.0% 수준이다. 내진 대상 건물 273만8172동 중 내진설계가 된 건물은 66만3316동에 그쳤다. 내진대상은 2층 이상 또는 연면적 500㎡이상 건물이다. 지난 2월 건축법 개정으로 내진 대상이 기존 3층에서 2층으로 강화됐다. 지진이 빈발하고 있는 경북지역의 경우 동수 기준 내진율은 대상건물 총 16만5165동 중 내진설계가 된 건물이 3만4595동으로 20.9%에 그쳤다. 특히 연면적 기준으로는 1억6622만3522㎡중 8561만468㎡에 그쳐 내진율이 51.5%로 제주와 함께 전국에서 최하위다. 서울의 경우 저층주택의 내진율이 문제가 되고 있다. 국민의당 윤영일 의원에 따르면 서울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경북지역

 | 

건축물

 | 

내진율

 | 

최하위

 | 

연면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