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6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0 days ago

영친왕 환국 잔치에 펼쳐진 궁중무용 80여년만에 재연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1930년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태자인 영친왕의 환국 환영회에서 펼쳐진 궁중무용이 80여 년 만에 재연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39호 처용무 전수교육조교인 인남순 한국전통문화원장은 ‘정재’(呈才)라 불리는 궁중무용 가운데 6개 종목을 1930년대 모습으로 복원해 22일 국립국악원 예악당 공연에서 선보인다. 인 원장은 1930년대 ‘조선무악’ 영상물과 자료 등을 토대로 정재 중 만수무(萬壽舞), 장생보연지무(長生寶宴之舞), 보상무(寶相舞), 무고(舞鼓), 가인전목단(佳人剪牧丹), 처용무(處容舞)를 복원했다. 이번 공연은 인 원장의 궁중무용 입문 50년을 기념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1901년 9월 고종의 50세 생일을 맞아 덕수궁 함녕전에서 열린 오순연(五旬宴) 형식을 차용해 꾸며진다. 1부에서는 오순연 당시 행해진 정재인 만수무, 장생보연지무, 보상무, 무고, 가인전목단이 진행된다. 2부에서는 처용무와 춘앵전 공연, 내진연(內進宴·궁중 잔치) 의례, 기념영상물..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영친왕

 | 

잔치에

 | 

펼쳐진

 | 

궁중무용

 | 

80여년만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