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2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5 days ago

다스 전 경리팀장 실명 인터뷰 “MB가 실소유주…따로 경영보고”




이명박 대통령이 차명 의혹을 사고 있는 자동차 시트업체 ‘다스’ 실소유주라고 다스의 전 경리팀장이 17일 폭로했다.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은 17일 실명을 밝히고 JTBC와 인터뷰에서 “다스 실소유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채 전 팀장은 이 전 대통령에게 수차례 경영 상황을 보고한 사실도 털어놨다. 그는 다스의 주인은 이 전 대통령이라고 생각했지만 당시 특검 조사에서는 숨길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JTBC는 채씨의 증언이 다스 전 핵심관계자와 이 전 대통령의 친인척 등 비슷한 시기에 근무했던 관계자들의 말과 대부분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채 전 팀장은 인터뷰에서 지난 2008년 BBK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특검 조사에서 ‘다스가 이명박 소유냐’는 질문을 받았지만, 당시 분위기상 생각대로 말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모든 의사결정을 이 전 대통령이 했다”며 “지금도 다스 직원들에게 물어보면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고 한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경리팀장

 | 

인터뷰

 | 

“MB가

 | 

실소유주…따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