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5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27 days ago

두산 류지혁, 찬스에 이렇게 강한 선수였나

두산 베어스 류지혁이 일본에서도 자신의 진가를 확인시키고 있다. 류지혁은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에 발탁돼 대회에 참가중이다. 하지만 지난 16일 일본전, 17일 대만전 모두 선발 출전하지 못했다. 왼손 타자가 너무 많은 타선에 유격수 자원까지 하주석, 정 현, 김하성까지 많아서 류지혁이 선발로 나설 자리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선 감독은 류지혁을 선발 3루수로 쓰면 라인업 중 7명이 왼손이다. 그래서 (오른손 타자) 정현을 3루에 넣었다 고 밝힌 바 있다. 때문에 류지혁은 일본전 8회가 돼서야 처음 경기에 나설 수 있었다. 그리고 10회초 1사 1,2루에서 기회를 맞은 류지혁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상대 투수 마타요시 가즈키의 초구를 때려 좌측 펜스를 맞추는 큼지막한 2루타를 터뜨렸다. 류지혁의 안타로 반전된 분위기에서 하주석까지 장타를 때려 한국은 7-4로 앞서갈 수 있었다. 팀이 7대8로 패해 천금같은 2루타가 빛이 바랬지만 류지혁의 적시타는 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류지혁

 | 

찬스에

 | 

이렇게

 | 

선수였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