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1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1 days ago

[만물상] 외환 위기 20년

김영삼 대통령은 우방 국가들과 사이가 원만하지 못했다. 취임 첫날부터 민족(북한)은 우방에 앞선다 며 미국을 자극했다. 40대인 클린턴 대통령을 손아래 취급한다는 오해도 받았다.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 는 말로 일본과 최악의 관계를 자초하기도 했다. 외환 부족 사태가 터지자 일본 은행들이 앞장서 외화를 빼 나가는 경우가 있었다. 일부에선 이를 일본의 보복으로 해석하기도 했다. 미국은 IMF(국제통화기금)에 가라 고 압박했다. ▶IMF 사태는 제2의 경술국치 로 불렸다. 무능한 정부와 차입 경영에 빠진 기업이 나라를 치욕스럽...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만물상

 | 

20년

 | 
Most Popular (6 hours)

- imaeil.com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