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4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4 days ago

불쾌하다, 당신들의 lt;br gt; 포항여고 그 계집애

오래전에 나는 모 대학의 신입생으로 이제 막 새로운 학교에 다니기 시작했었다. 그런데 이제 막 안면을 튼 학과 선배들이 나에게 출신지를 물을 때마다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내가 포항시에서 왔다고 대답을 하면 선배들, 특히 남자 선배들의 반응은 미리 연습이라도 해둔 것처럼 비슷했다. 그들은 하나같이 포항? 혹시 포항여고? 하고 되물었고 그렇다고 하면 곧바로 낯선 이름 하나가 호출됐다. 바로 시인 박남철이다.
고등학교 다닐 때/ 버스 안에서 늘 새침하던/어떻게든 사귀고 싶었던/ 포항여고 그 계집애(중략) 그 빈터에서 정말 계집애는/ 죽도록 얻어맞았다 처음엔/ 눈만 동그랗게 뜨면서 나중엔/ 눈물도 안 흘리고 왜/ 때리느냐고 묻지도 않고/ 그냥 달빛 아래서 죽도록/ 얻어맞았다 -박남철 첫사랑 부분 발췌
나보다 보통 일이 년, 많게는 삼사 년 앞서서 문학을 공부한 남자 선배들은 그 후에도 몇 번이나 더 나를 면전에 두고 두들겨 맞은 여자애 이야기를 꺼냈고 장난스럽게 웃었다. 개중에는 친히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불쾌하다

 | 

당신들의

 | 

포항여고

 | 

계집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