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3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우정아의 아트 스토리] [198] 지진 이재민과의 거리

일본 미술가 다나카 고키(田中功起·42)는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 당시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살고 있었다. 그는 도쿄에 있던 여자친구와 트위터로 대화를 주고받으며, 그녀가 집으로 걸어갈 수 있는 경로를 안내해 주었다. 도쿄에서는 이미 통신과 교통이 완전히 마비되었기 때문이다. 작가의 친구는 세 시간을 걸어서 집으로 돌아갔다. 물론 하루 종일을 걸어서라도 돌아갈 집이 있다는 건 엄청난 행운이었다.다나카는 2013년 제55회 베네치아 비엔날레의 일본관 대표 작가로 선정되었다. 그는 지원자들을 모아 대지진 당시 이재민들이 겪...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우정아의

 | 

스토리

 | 

198

 | 

이재민과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