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4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23 days ago

김승연 회장 셋째 아들이 변호사를 때리며 한 말

한화 김승현 회장의 셋째 아들인 김동선(28)씨가 대형 로펌의 신입 변호사들에게 폭행과 폭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매일경제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월 말 서울 종로구 소재 한 술집에서 열린 대형 로펌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명의 친목 모임에 동석했다. 김씨는 지인의 소개로 모임 중간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시간 가량이 지나 만취한 김씨는 변호사들에게 “너희 아버지 뭐 하시냐”, “지금부터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 날 주주님이라 부르라 등의 막말을 했다고 한다.

김씨가 술에 취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자 남아 있던 변호사들이 김씨를 부축했다. 김씨는 남자 변호사의 뺨을 때리고, 한 여성 변호사의 머리채를 쥐고 흔드는 등의 폭행을 저질렀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난동을 부린 김씨는 다음날 변호사들에게 전화로 사과했지만, 일부 변호사들은 큰 충격을 받아 사과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김승연

 | 

아들이

 | 

변호사를

 | 

때리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