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4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22 days ago

부산 편의점 ‘분신 소동’ 50대 男 끝내 숨져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지른 50대 남성이 숨졌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20분경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조모(53) 씨가 끝내 숨졌다. 조 씨는 21일 오후 1시 10분경 부산 남구의 한 편의점에 휘발유가 든 통을 들고 들어가 업주에게 5천만원을 달라 고 위협했다. 놀란 업주는 편의점 밖으로 나가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던 조 씨는 편의점 안에서 라이터로 불을 질러 불길에 휩싸였다. 경찰이 순찰차에 비치된 소화기로 불을 껐으나 조 씨는 온몸에 심한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불은 소방서 추산 650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0여 분 만에 진화됐다. 한편, 경찰은 조 씨와 가게 업주가 채무 관계가 있는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편의점

 | 

50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