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5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4 days ago

靑 공직인사7대 비리 배제 원칙 마련, 여 환영 vs야 물타기

아시아투데이 박지숙 기자 = 여야는 22일 청와대가 발표한 ‘7대 비리 관련 고위공직 후보자 인사검증 기준’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인사기준 재정비에 대해 ‘환영’입장을 나타낸 반면, 야당은 그동안의 인사 문제에 대한 물타기라고 평가절하했다. 청와대는 이날 앞서 대선공약으로 제시했던 ‘5대 비리 배제 원칙’에서 7대 비리로 확대해 12대 항목으로 고위공직자 추천배제 기준을 마련해 발표했다. 특히 기존에 제시됐던 △병역기피 △세금탈루 △불법적 재산증식 △위장전입 △연구 부정행위에 이어 음주운전과 성관련범죄를 새롭게 추가했다. 각 내용에 대한 기준과 예외사항 역시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논평에서 청와대의 고위공직자 후보자 인사검증 기준 마련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초대 내각 구성의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이 기대하는 고위공직자의 청렴성, 도덕성 기준이 무엇인지 고심해왔다는 점을 높이 산다”고 평가했다. 제 원내대..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공직인사7대

 | 

vs야

 | 

물타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