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1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19 days ago

[정민의 世說新語] [443] 국곡투식 (國穀偸食)

사철가 는 이 산 저 산 꽃이 피니 분명코 봄이로구나 로 시작한다. 가락이 차지다. 가는 세월을 늘어진 계수나무 끝 끄터리에다 대랑 매달아 놓고 국곡투식(國穀偸食) 하는 놈과 부모 불효 하는 놈과 형제 화목 못 하는 놈, 차례로 잡아다가 저세상으로 먼저 보내 버리고, 나머지 벗님네들 서로 모아 앉아서 한잔 더 먹소 덜 먹게 하면서 거드렁거리고 놀아보세 하는 끝 대목에 이르면 공연히 뜨끔해져서 마음자리를 한 번 더 돌아보게 만든다. 신관 사또에게 모진 매를 맞고 옥에 갇힌 춘향이의 심정을 노래한 12잡가 중 형장가(刑杖歌) ...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정민의

 | 

世說新語

 | 

443

 | 

국곡투식

 | 

國穀偸食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