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7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25 days ago

[박재호의 퍼펙트게임]오버페이 딜레마. 대형FA 잡으면 욕먹고, 놓치면 더 욕먹고

오버페이(Overpay). KBO리그 구단들이 지금까지 단 한번도 인정하지 않았던 단어. 선수를 영입할 때마다 합리적인 투자였음을 대내외에 공표했던 구단들이지만 틈날 때마다 오버페이는 하지 않겠다 는 굳은 다짐도 했다. 아이러니다. 팽창하는 FA 시장을 놓고 구단들은 원죄없음을 강조하지만 현실은 다르다. 스토브리그마다 치솟는 FA 몸값, FA 거품 비난 여론. 오버페이는 냉정하게 말해 존재한다. 다만 구단들의 내로남불(내가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 에 잠시 가려졌을 뿐이다. 삼성 라이온즈는 얼마전 FA 시장에서 오버페이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21일 포수 강민호를 4년간 80억원(발표액)에 영입했다. 보상금+보상선수를 더하면 플러스 옵션을 빼더라도 110억원에 달한다. 강민호 영입은 오버페이가 아닌 적정 투자 였을까. 구단들은 지금 딜레마에 빠졌다. FA 시장에서 거액을 안기고 선수와 재계약하거나 영입하면 거품, 오버페이 논란에 휩싸인다. 팬들은 또 시장물을 흐려놓는다고 비난한다. FA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박재호의

 | 

퍼펙트게임

 | 

오버페이

 | 

딜레마

 | 

대형FA

 | 

잡으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