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3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0 days ago

이국종 “난 10억 적자의 원흉, 무고한 죄인… 비참했다” 토로




북한 귀순 병사를 살려낸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 교수가 나아지지 않는 의료 현실에 안타까움을 드러낸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 교수는 아주대 교수회가 지난 9월 발행한 소식지 ‘탁류청론’ 50호에 직접 쓴 장문의 글을 실었다. 이 글에서 이 교수는 자신을 ‘적자의 원흉’ ‘죄인’이라고 표현하며 중증 외상외과 분야의 열악한 현실을 토로했다.

이 교수는 “사고의 크기만큼 중증외상환자들의 상처 범위는 넓고 깊다”며 “내게 오는 대부분의 환자는 늘 긴박했고, 산다 해도 많은 경우 장애가 남고 후유증의 위험이 도사렸다”고 말했다. 이어 “승리가 담보되지 않는 싸움이라 모르는 체 할 수 없으나 반가울 수도 없는 존재가 나의 환자들이었다. 목숨과 돈, 관계의 문제들이 뒤얽혀 고개를 숙이고 사정하는 것은 내 몫이었다”고 고백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보건복지부가 의료 행위나 약제에 대한 급여 기준을 정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일선 병원이 그 기준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이국종

 | 

10억

 | 

적자의

 | 

무고한

 | 

죄인…

 | 

비참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