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6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0 days ago

희박한 확률의 사건이 왜 자꾸 일어날까

샐리 클라크라는 변호사는 1999년 영아 살해 혐의로 체포되어 종신형에 처해졌다. 첫째 아이에 이어 둘째 아이까지 잠자던 중에 영아돌연사증후군으로 사망했기 때문이었다. 검사 측 증인으로 나온 소아과 의사는 영아돌연사증후군의 확률이 8543분의 1이라고 증언했다. 따라서 두 아이가 모두 영아돌연사증후군으로 사망할 확률은 저 확률의 제곱, 즉 7300만 분의 1이며, 절대 그냥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확률을 들이댄 그의 증언을 받아들였다. 이 책은 극히 희박한 확률의 사건이 왜 자꾸 일어나는지를 설명해 주는 책이다. 어느 아마추어 골퍼가 이틀 연속으로 홀인원을 기록했다면, 그 골퍼와 내기를 한 사람이 아닌 다음에야 그냥 웃고 넘어가면 될 일이다. 하지만 2주 연속으로 로또 당첨 번호가 같게 나왔다면 어떨까? 사회적 파장은 샐리 클라크에 대한 종신형 선고보다 더 파괴적일 수도 있을 것이다. 우연을 설명하는 다섯 가지 법칙 희박한 확률의 사건이 왜 자꾸 일어나는가? 사실은 일어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희박한

 | 

확률의

 | 

사건이

 | 

일어날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