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5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주택 규제하자 수익형부동산 에 뭉칫 돈

정부가 주택시장에 대한 규제책을 계속 내놓으면서 시중 유동자금이 수익형부동산 시장으로 투자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예측이 현실로 나타났다. 올해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건수가 10월말 기준으로 봐도 이미 지난해 총 거래량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기준 금리가 인상됐지만 소폭이고 여전히 1%대 저금리인 만큼 수익형부동산 시장에 대한 관심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상가 거래 10월 말 기준 31만건… 지난해 25만건 넘어서 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건수는 10월 말 기준 31만17건으로 3분기만에 지난해 총 거래량인 25만7877건을 넘어섰다. 지난 2010년 한풀 꺾인 이후 2011년부터 계속해서 상승세를 그린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건수는 올들어 더 큰폭으로 오르고 있다. 특히 8.2 부동산 대책 직후인 올해 9월의 경우 3만5547건, 지난해 같은기간 2만1121건을 크게 웃돈다. 이는 주택시장에 대한 강한 규제책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규제하자

 | 

수익형부동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