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6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9 days ago

주민대피소 미술관 변신…김포시 평화 상징

[김포=강근주 기자] 주민 대피소가 ‘작은미술관’으로 변신했다. 전국 최초다. 평화누리길과 연계돼 김포시 상징이 될 전망이다. 김포시는 7일 월곶면 보구곶리의 주민대피시설에 ‘작은미술관’을 개관하고 ‘보구곶 풍경전’ 개막전을 시작했다. 보구곶리 작은미술관은 국비 7000만원, 시비 3000만원 등 총 1억원이 투입됐고, 2019년까지 전시 및 운영비는 정부 당국이 지원한다. 김포문화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 추진하는 작은미술관 운영 및 조성사업 공모에 접경지역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을 활용한 작은미술관을 신청해 당선됐기 때문이다. 시와 문화재단은 보구곶 풍경전을 시작으로 보구곶리 사물전, 홍정애 홍선웅 마을 작가전 등 다양한 전시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작가와 주민이 함께 만들고 체험하는 문화예술 힐링 프로그램도 개발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유영록 김포시장은 “대피소 미술관은 평화와 문화도시를 지향하는 김포시의 상징”이라며 “경관이 뛰어난 평화누리길과 연계해 우수한 방문 코스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주민대피소

 | 

미술관

 | 

변신…김포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