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다스 돈으로 트럭 가득 사재기한 이명박 자서전… 사인도 가짜”




실소유주 논란을 빚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가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서전을 대량으로 구매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JTBC는 11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95년 발간한 자서전 신화는 없다 를 다스가 나서서 대량으로 구매했다는 증언을 보도했다. 당시 다스의 관계자였던 A씨는 “옛날에 신화는 없다 책 발간해서. 다스 돈으로. 어마어마하게 들어와서 책을 감당 못했었다”고 취재진에 말했다. “몇 트럭을 샀다”고 A씨는 “큰 차로 왔다. 경주하고 어디에 차에 넣어놓고 내 차에도 넣어놓고 한창 막 뿌렸다”고 회고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서전을 실은 차를 1톤 트럭이 아니라 큰 차로 기억했다.

또 다른 다스 관계자는 직원들이 이 책에 이명박 싸인을 대신 했다 고 말했다고 JTBC는 덧붙였다.

이밖에도 JTBC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발판이 됐던 1996년 종로 국회의원 선거와 2002년 서울시장 선거 캠프에 다스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다스

 | 

돈으로

 | 

사재기한

 | 

이명박

 | 

자서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