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dynews
1 months ago

이근규 제천시장 측근 비리의혹 ‘파문’

(제천=동양일보 장승주 기자)장인수 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부대변이 이근규 제천시장의 측근 비리의혹을 폭로해 파장이 일고 있다.11일 장 전 부대변인은 제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천시체육회 부회장을 지낸 K씨를 비롯한 이 시장의 최측근들이 시의 수의계약에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의혹을 제기했다.장 전 부대변인은 “제천시체육회 부회장을 지낸 K씨의 형이 대표이사로 재직했던 B건설은 이 시장 취임 후 2015년 10월~2017년 8월 모두 16건 공사금액 2억7000여만원의 제천지역 수의계약을 수주했다”며 “지난 8월 18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근규

 | 

제천시장

 | 

비리의혹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