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4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5 months ago

과로 자살... 되풀이된 일본 광고회사 덴츠 사원 자살 사건

두 차례의 과로 자살 사건 일본에서 과로사 문제는 1980년대부터 주목받기 시작하였는데, 그중에서도 과로 자살이 사회문제로 떠오른 것은 1990년대 들어서이다. 2000년대 들어서는 과로사가 비정규직에까지 확대되는 한편, 과로 자살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게 되었다. 과로 자살 문제의 심각성에 경종을 울린 사례가 바로 광고회사 덴츠의 1991년 입사 2년 차 대졸 남성 신입사원의 과로 자살 사건(아래 1차 덴츠 사건 )이었다. 이 사건은 1996년 첫 재판에서 업무기인성을 인정받았으며, 2000년 상고심은 원심에서의 유족 측의 부분적 패소 부분도 파기 환송하였고 무엇보다 과로 자살에 대한 사용자 책임을 인정한 최초의 최고재판소 판결로 기록되었다. 이 판례는 이후의 과로 자살 소송에 큰 영향을 미쳤다. 당시 덴츠 사 측은 책임을 인정하고 재발 방지를 다짐한 바 있다. 하지만 바로 그 덴츠에서 25년여의 시간이 흐른 뒤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 공교롭게도 이전 사건과 이번 사건에서 스스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되풀이된

 | 

광고회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