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신과 함께’ 이정재, ‘염라언니’라 불린 사연

▲ 사진=이승훈 기자배우 이정재가 염라언니 라 불린 사연을 고백했다.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는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 (감독 김용화, 이하 신과 함께 )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이정재는 대왕들로 나온 배우들이 캐릭터를 강하게 보여주려고 분장이 많았다. 다른 선배님들도 오랫동안 분장하신 분들은 다섯시간도 했다. 저는 1시간 반에서 2시간 정도 분장을 했다 고 말했다. 그는 이어 촬영을 하다보면 옷이 치렁치렁하고 길어서 불편하니까 옷을 벗었는데, 옷을 벗으면 민소매에 몸빼바지 같은 게 나온다. 머리가 길어서 머리에 핀을 꽂아 고정했는데 그러다보니까 염라 언니라는 별명이 생겼다 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과 함께 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정재

 | 

염라언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