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위기의 ‘스위스 은행’… 탈세 단속에 60~70곳 경영난


‘검은돈’ 은신처로 각광 받다
美 자국민 탈세 조사 시작 후
역외탈세 단속 각국으로 번져
벌금·배상금 늘고 거래 침체

전 세계 ‘검은돈’의 안전한 금고로 각광받던 스위스 은행의 호시절은 갔다. 각국의 역외탈세 단속 강화로 금융거래 투명성이 강조되면서 스위스 은행 특유의 ‘고객 비밀 보장’이 설 자리가 없어져 거래가 많이 끊긴 것이다. 현지 은행업계의 전반적인 침체 속에 소수 은행들만 각고의 변신 노력으로 활로를 찾고 있다.

12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2008년 미국 정부가 자국민의 탈세를 도운 은행을 조사하면서부터 스위스 은행들이 타격을 입었다. 현지 은행업계는 미국에 대해서만 50억 달러(5조4600억원)가 넘는 벌금과 배상금을 물었다. 탈세 단속은 이후 전 세계로 확대돼 물어줘야 할 돈은 더욱 늘었다. 현재 50여개국이 다자간 협정을 맺어 납세자 금융정보를 자동으로 교환하고 있다.

이 같은 환경 변화로 스위스 은행업계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위기의

 | 

스위스

 | 

단속에

 | 

60~70곳

 | 

경영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