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6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더 좋다고 옮겼는데… ‘따끔’ ‘근질’ 새사옥 증후군


CJ오쇼핑·아모레퍼시픽 등
직원 불만에도 급박한 일정 탓
페인트칠 다음날 입주 하기도

논란일자 재택근무 등 뒷북 대책

“못견디겠다” 호소하니 주는 건 마스크 한장뿐

서울 서초구에 있는 CJ오쇼핑 사옥은 지난 5월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시작했다. 당시 회사는 증축 공사를 한다고 직원들에게 공지했지만 최근 기존 건물도 리모델링한다는 안내가 전달됐다. 그러면서 직원들은 먼지와 소음에 시달리기 시작했다. 전날 저녁까지 페인트칠을 하던 층에서 다음날 근무를 하거나 근무 중인 사무실 안에서 공사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CJ오쇼핑은 지난 8일부터 가동 2∼4층과 다동 1층 사무공간을 리모델링하고 있다. 회사는 평일 야간 8시 이후와 주말에 공사를 한다고 안내하며 소음과 분진을 최소화하겠다고 했지만 직원들이 체감하는 실상은 다르다. 직원들은 내부 인트라넷에 “눈이 뿌옇고 기침이 마르질 않는다” “평생 없던 비염이 생겼다” “매일 닦아도 자리에 먼지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좋다고

 | 

옮겼는데…

 | 

새사옥

 | 

증후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