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기자석] 정치에 흔들 수원FC도 기존 시도민구단과 다를 바가 없다

시도민구단은 K리그의 아픈 손가락이다. 시도민구단의 역사는 10년을 훌쩍 넘었다. K리그는 그간 양적 팽창을 최우선 가치로 걸었다. 시도민구단이 그 자리를 채웠다. 하지만 야심차게 출발했던 시도민구단은 하나같이 정치인들의 입김에 만신창이가 됐다. 올 시즌도 마찬가지다. 생존왕 인천은 임금 체불에 허덕였고, 광주도 예산문제로 삐걱거렸다. 대전과 성남은 계속된 외풍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방향을 잃은 시도민구단은 무늬만 프로인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그래서 남 달랐던 수원FC(구단주 염태영)의 행보는 반가웠다. 2013년 내셔널리그에서 K리그 챌린지로 무대를 옮긴 수원FC는 K리그의 막내 시민구단으로 이름을 올렸다. 지역 내 골리앗 수원 삼성이 있는 만큼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하지만 수원FC는 조용히 내실을 다졌다. 4명 밖에 되지 않는 프런트였지만, 살림 규모에 맞춰 알뜰하게 구단을 운영했다. 무리하게 스타들을 영입하는 대신 흙 속 진주를 찾았다. 하지만 쓸 때는 과감하게 썼다. 스페인 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기자석

 | 

정치에

 | 

수원FC도

 | 

시도민구단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