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4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5 months ago

눈 오면 눈물난다… 평창 눈밭의 역설

세계 겨울 스포츠의 제전인 동계올림픽은 눈과 얼음의 축제 다. 이 말대로면 하늘에서 눈이 펑펑 내려주면 올림픽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하지만 정작 눈밭 위에서 펼쳐지는 스키·스노보드 등 설상 종목 선수들과 경기장 운영자들은 내리는 눈을 보며 눈물을 흘린다. 자연설은 경기 진행에 오히려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 눈밭 스포츠가 눈을 꺼리는 스노 패러독스 현상인 셈이다. 왜 이럴까.◇자연설 가고 인공설 오라자연설에 가장 민감한 종목은 속도로 경쟁하는 알파인 스키다. 내년 2월 강원도 정선 알파인 경기장에선 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눈물난다…

 | 

눈밭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