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4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정민의 世說新語] [446] 삼년지애(三年之艾)

목은(牧隱) 이색(李穡)을 찾아온 젊은이가 있었다. 공부는 하지 않으면서 자신의 글솜씨로 과거 합격이 어려운 것을 근심하며 방도를 물었다. 목은이 시 한 수를 써주었다. 앞 네 구절만 보이면 이렇다. 과거 공부 저절로 방법 있나니, 뉘 함부로 문형(文衡)이 되려 하는가? 병중에 약쑥 찾기 너무 급하고, 목마른 뒤 샘 파기는 어렵다마다(擧業自有法, 文衡誰妄干. 病中求艾急, 渴後掘泉難). 평소에 공부를 해야지 시험에 닥쳐서 그런 걱정을 하면 무슨 소용이 있냐 는 나무람이다.목은은 또 자영(自詠) 에서 이렇게 읊었다. 근심과 병...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정민의

 | 

世說新語

 | 

446

 | 

삼년지애

 | 

三年之艾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