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5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인생 역전’ 한용덕, 역전의 독수리 키운다


트럭운전사→연습생→사령탑 된 한용덕 한화 감독

‘스몰볼’ 대신 ‘빅볼’로 승부
번트보다 강공 위주 플레이 지향
야구는 결국 집중력 싸움서 결판
훈련은 많이 하는 것보다 질 중요
투수는 퀵 후크 줄이고 길게 갈 것

“나는 선수 때 늘 2인자였고 ‘큰 야구’를 하지 못했다. 하지만 감독으로서는 1인자다운 야구, 선 굵은 야구를 보여주고 싶다.”

한용덕(52) 한화 이글스 감독은 13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화의 플레이가 ‘스몰볼’에서 ‘빅볼’로 바뀔 것”이라고 밝혔다. 한 감독은 “꼭 필요한 때에만 작전을 내고 번트보다는 강공 위주로 타자에게 맡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투수 쪽에서도 ‘퀵 후크(3실점 이하 선발투수를 6회 이전 강판)’를 줄이고, 멀리 보고 길게 가는 선발 야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감독은 2007 시즌을 끝으로 10시즌째 ‘가을 야구’에 실패한 한화의 암흑기를 물려받았다. 이런 그는 일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용덕

 | 

역전의

 | 

독수리

 | 

키운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