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관가 뒷談] 김상조 ‘文의 동문’ 승진 인사할까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취임 후 6개월이 지나도록 1급 인사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 새 정부 출범 이후 1급 인사가 없었던 부처는 공정위가 유일하다.

연초를 앞두고 공정위 1급 이상 고위직 인사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급 인사의 관건은 부위원장(차관급) 교체 여부다. 아직 신영선 부위원장의 임기가 2년 남았지만 ‘전 정권 사람’이라는 인식 때문에 교체 가능성이 제기된다. 청와대와 여당에서는 신 부위원장 후임으로 신동권 사무처장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 처장은 문 대통령과 같은 경희대 출신으로 노무현정부 시절 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 근무를 한 전력이 있다.

하지만 신 부위원장에 대한 김 위원장의 신임은 두텁다. 공정위 안팎에서는 김 위원장이 청와대와 여당의 부위원장 교체 의견에 크게 개의치 않고 있다는 얘기가 들린다.

신 부위원장이 ‘롱런’할 경우 신 처장의 입지가 불안해질 것으로 보인다. 신 처장은 2015년 1월 1급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상조

 | 

인사할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