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months ago

[사설] 금리인상에 따른 영세기업 위기, 노동정책 완급 조절하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3일 올 들어 세 번째 기준금리 0.25% 인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기준금리는 기존의 1.00~1.25%에서 1.25~1.50%로 올랐다. Fed는 내년에도 세 차례 이상 금리를 올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Fed가 금리인상을 소폭이지만 꾸준히 계획대로 인상하면서 금리인상 기조가 더욱 확고해졌다. 미국경제 회복에 대한 자신감으로 Fed가 그간 양적완화를 통해 풀었던 돈을 정상화시키고 있다.  한국은행으로서도 이러한 전 세계적인 금리 인상 기조에서 혼자 벗어나기도 쉽지 않거니와 그렇게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보기도 어렵다. 그런 점에서 한은이 14일 대출금리를 1% 포인트 올려도 가계와 기업 모두 부담이 크지 않다 면서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강력한 신호를 보낸 것은 충분히 납득할 수 있다.   금리역전에 따른 자본유출의 가능성을 차단하는 동시에 미리 확실한 신호를 보냄으로써 현재의 저이자율이 상당기간 유지될 것이라는 기대를 차단하..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금리인상에

 | 

영세기업

 | 

노동정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