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규제 비웃는 비트코인 거래세 부과 가닥

아시아투데이 김은성 기자(세종) = 정부가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에 과세를 부과하기로 해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가상화폐의 거래 내역을 파악하기가 힘들고 가상화폐에 대한 성격조차 규정하지 못해 과세로 이어지기까지 험로가 예상된다. 14일 국무조정실과 정부부처 등에 따르면 기재부와 국세청, 전문가 등이 함께 하는 민관합동TF를 구성해 과세 방안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과세 부과를 위해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자료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세금 부과는 가상화폐를 ‘합법적인 제도권 거래’로 인정한다는 의미다. 하지만 여전히 정부 내에서는 가상화폐를 놓고 화폐인지 상품인지 정확한 입장조차 정하지 못하고 있다. 금융위는 여전히 “제도권 거래 인정 불가”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과세에 대해 가장 먼저 입을 연 곳은 국세청이다. 국세정은 이달 5일 ‘국세행정포럼’을 열고 “가상화폐도 부동산이나 증권과 같은 자산”이라며 “소득세·양도소득세 부과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비웃는

 | 

비트코인

 | 

거래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