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부자인연 끊을랍니다 lt;br gt; 간첩자식 은 한강에 몸을 던졌다

누구에게도 이야기하지 못했던 자신의 과거를 들려주는 사람들-국가폭력피해자들이 있다. 그들의 억울함을 듣고 조사하는 과거사 위원회가 사라진 뒤에도 나는 여전히 그들을 만나는 일을 해왔다. 나는 국가폭력피해자를 음식으로 기억한다. 그 이야기를 풀어보려 한다. 2011년 2월의 겨울 새벽, 전화기가 울렸다. 오늘 어찌 올 수 있겠습니꺼? 네, 어떻게 해서든 갈 테니 친구 분들 만나거든 어디 못 가게 꼭 붙잡고 계세요. 전화를 끊고 가족들이 깰까봐 조심조심 옷을 입었다. 2월 12일 현재 이 시각 적설량은 강릉 90cm, 삼척 80cm이며 이 눈은 앞으로도 30cm에서 최대 50cm가량 더 내리겠습니다. 텔레비전에서는 대설경보 뉴스가 흘러나왔다. 가방을 챙겨 그림자 빠져나오듯 조용히 밖으로 나갔다. 밖은 이미 눈이 허리 정도까지 차 올라왔다. 10여 분쯤 기다리니 시내버스가 눈발을 헤치며 천천히 다가오고 있었다. 버스를 타고 기차역에 도착하자 태백선은 끊겼고, 대구에서 통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부자인연

 | 

끊을랍니다

 | 

간첩자식

 | 

한강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