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친절한 리뷰] 무한도전 박명수·정준하, 코미디빅리그 도전의 특별함…뜨거운 열정+노력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무한도전’ 박명수와 정준하의 도전은 그 자체로 특별했다. 이미 한 시대를 대표했던 코미디의 흐름을 주도했던 두 사람이 시간이 지나 다시 현장으로 돌아가 떨어진 감을 채우고 쫓아가지 못하는 트렌드를 확인하면서도 열정과 노력으로 코너를 만들어내고 무대에 올린 모습이 시청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16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박명수·정준하가 ‘코미디빅리그(이하 코빅)’의 막내가 되어 코너를 짜고 녹화에 나서는 험난한 여정이 공개됐다. 결과론적으로 두 사람의 ‘코빅’ 성공을 거뒀다. 관객 50%의 선택을 받아 코너가 ‘코빅’을 통해 방송되기 때문. 하지만 이 과정을 통해 우리는 박명수와 정준하의 숨겨진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박명수는 오프닝부터 “운이 좋으면 노력도 필요 없다”, “나 되게 운이 좋은 것 같아”라고 하며 ‘코빅’의 선배가 될 양세형 앞에서 긴장감을 떨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그렇게 박명수와 정준하는 ‘무한도전’ 멤버들과 ‘코빅..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친절한

 | 

무한도전

 | 

박명수·정준하

 | 

코미디빅리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