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이국종 교수가 떠나는 귀순병사 오씨에게 준 선물…“잘 살았으면”




이국종 교수가 지난달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를 통해 귀순한 북한병사에게 법학개론 책을 선물하며 한국에서 잘 정착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지난달 13일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는 과정에서 총상을 입고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치료받아온 북한군 병사가 15일 군 병원으로 옮겨졌다. 군 당국은 이날 오후 군 헬기를 이용, 북한 귀순 병사 오청성(24)씨를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겼다.

이날 이송에는 주치의인 이국종 교수도 동승했다. 이 교수는 16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오 씨에 대해 “잘 치료받고 잘 가게 돼서 굉장히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다른 환경으로 가는 (오씨에게) 걱정하지 말라고 그랬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 씨의 건강에 대해 그는 “제일 안 좋을 때보다는 좋아졌지만. 아직은 (간수치가) 많이 높다. (하지만) 약물 치료하면 된다”고 밝혔다.

오씨 역시 군 병원으로 옮겨지면서 “잘 치료해줘서 아주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국종

 | 

교수가

 | 

떠나는

 | 

귀순병사

 | 

오씨에게

 | 

선물…“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