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나는 늙었지만 lt;br gt;아직 좀 쓸 만해, 난 멋져

2017년 현재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278명의 어르신이 12개의 학교에 파견돼 일하고 있다. 노인일자리사업과 사회활동지원사업에 따라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이 초등학교 급식도우미로 식당이나 교실에서 아이들의 배식을 도와주는 일을 한다. 2009년부터 시행돼 올해로 8년째다. 급식도우미로 활동 중인 홍봉수(74세) 어르신을 지난 8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 급식도우미로는 언제부터 참여하게 됐나요? 제가 지금 74세이니 벌써 몇 년 전 일이네요. 만 65세부터 학교에 나가기 시작했어요. 그때, 이웃분이 이런 일자리가 있다고 소개를 해주셔서 처음 알게 되었죠. - 다른 일자리는 참여한 적 없나요? 다른 일자리는 참여한 적이 없고, 한 우물만. 이 학교(북가좌초)만 다녔어요. 저도 나이가 들어서 그렇지만, 다른 어르신들도 여러 가지 일을 경험하시는 것보다 좀 익숙한 일을 계속하시는 걸 좋아하시는 거 같아요.
- 65세 전에 직장생활 해 본 적이 있나요? 그럼요. 일을 계속했었어요. 60대 초반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늙었지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