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mk
4 months ago

[시가 있는 월요일] 윤동주가 쓴 동시

비 오는 날 저녁에 기왓장 내외 잃어버린 외아들 생각나선지 꼬부라진 잔등을 어루만지며 쭈룩쭈룩 구슬피 울음 웁니다 대궐 지붕 위에서 기왓장 내외 아름답던 옛날이 그리워선지주름 잡힌 얼굴을 어루만지며 물끄러미 하늘만 쳐다봅니다 -윤동주 作 윤동주가 북간도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월요일

 | 

윤동주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