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겨울 산에서 나를 만나다


우수수 떨어진 낙엽들이 땅바닥에 널브러져 찬 바람에 이리저리 불려 다니며 스산한 겨울 거리를 황량함으로 가득 채우고 있다. 파릇파릇 돋았던 청춘의 봄이 엊그제인데 어느새 무성한 여름의 녹음을 보내고 만산홍엽, 불타는 가을을 지나 허무하게 떨어져 바람결에 따라 이리저리 쓸려 다니며 헤매고 있다. 잎새의 한 세상살이가 이렇듯 우리의 삶도 나고 멸함이 이렇게 짧고 허망함을 바람에 불려 가는 한 닢의 나뭇잎에서 반추해보는 계절이다. 겨울은 일년의 끝과 새로운 일년의 시작이 겹치는 계절이다. 하루, 한 달, 일년 사계절도 영속적인 시간의 흐름 속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매듭이며 단락일 뿐이다. 북아메리카 대륙의 인디언들은 일 년 열두 달을 자기들만의 언어로 독특하게 말하고 있다. 크리크족은 12월을 말을 아끼고 한 해를 돌아보라 는 의미에서 침묵하는 달 이라고 부른다. 어메이징 그레이스 를 진혼곡처럼 부르며 백인 기병대에게 쫓겨 가던 체로키 족은 다른 세상의 달 이라고 한다 나뭇가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산에서

 | 

만나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