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새마을금고 내부 감독 강화 ‘환골탈태’

그동안 채용 비리부터 횡령까지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새마을금고가 새롭게 다시 태어난다. 내부 감독체계를 혁신하고 금고감독위원회 를 신설해 감독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기로 했다.행정안전부는 급격한 금융환경 변화와 새마을금고의 위상변화에도 불구하고 1963년 새마을금고 태동 후 반세기가 넘도록 유지돼 온 낡은 내부 관리감독체계를 대폭 개선한다고 18일 밝혔다. 행안부는 35년 만에 금고법을 큰 폭으로 개정하고 건전한 지역기반 서민금융협동조합으로 전격 재도약 시킨다는 포부다. 새마을금고의 이번 개편은 내부조직 쇄신에 방점을 찍었다. ■감사위원회 독립성 강화, 감독기관 신설 이번 개편안의 핵심은 감사기능의 독립성과 공정성이다. 이에따라 감사방식을 확 바꿨다.감사위원을 3명에서 5명으로 늘리고 감사위원을 이사회가 아닌 총회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감사위원의 과반수는 외부전문가로 선출하며 위원장은 상임으로 위원회에서 선출한다. 그동안 이사회 이사들 중 감사위원을 선출해 내부통제가 어렵다는 지적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새마을금고

 | 

환골탈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