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iusm
14 days ago

[사는 이야기 칼럼] 자나 깨나 한 가지만

한 우물만 파 스님 된 고봉선사처럼 하나의 일 몰두하면 안 되는 것 없어 무술년 모든 일들 성공 가도 달리길 통도사로 출가한 고봉(高峰, 1890~1961) 선사의 이야기다. “여보게, 누가 내 머리 좀 깎아 줄 사람 여기 없나?” 젊은 놈이 천하대찰 통도사 마당에 서서 거드름을 피워대니 경내가 발칵 뒤집혔다. 그는 박팽년의 후손 양반집 아들이었다. 별 미친놈이 반말지거리를 해대자 스님들이 혜월(慧月)선사 앞에 무릎을 꿇렸다. 혜월은 고봉더러 깡패 같은 거드름이 어디서 온 것인지 찾아오라 해 놓고 일 년이 넘도록 그의 머리를 깎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야기

 | 

가지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