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13 days ago

오심 논란-연패 후유증 벗은 신한은행, 3위싸움 안갯속

여자프로농구(WKBL) 4라운드 막바지 순위 싸움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6년 연속 통합우승에 도전하는 아산 우리은행과 청주 KB스타즈의 2강 체제가 굳건한 가운데 3위 싸움이 오리무중으로 흐르고 있다. 인천 신한은행이 연패의 충격에서 벗어나며 3위 싸움을 더욱 뜨겁게 몰고 가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8일 용인에서 열린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주전들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용인 삼성생명을 75대71로 물리치며 2연승을 달렸다. 7연패 후 거둔 2연승이다. 신한은행의 상승세가 지속될 지 주목되는 것은 전력이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 후 신기성 감독은 조직력과 수비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이어가고 있어 긍정적이다. 위기의식을 가지고 좋은 쪽으로 결집할 수 있는 정신적인 부분이 좋게 작용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고 했다. 정신적인 부분이란 지난 1일 우리은행과의 경기에서 나온 오심 논란이다. 신한은행은 그날 62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후유증

 | 

신한은행

 | 

3위싸움

 | 

안갯속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