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12 days ago

‘1987’ 특종 윤상삼 기자의 회고 “용감한 보통사람들의 선물”

500만명 누적 관객을 앞두고 있는 영화 엔 두 종류의 호명이 오간다. 가해자는 대개 이름 석 자 그대로의 실명이고, 가해자와 맞선 이들은 거개 성 하나에 직업을 강조해뒀다. 장준환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지금이라도 진실을 말해달라는 의미로 실명을 쓴 부분도 있고, 그 당시 피땀 흘리셨던 분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의미로 실명을 쓴 부분도 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987

 | 

윤상삼

 | 

기자의

 | 

“용감한

 | 

보통사람들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