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거래소 폐쇄 논란 확산… 대책 마련 분주한 여당


이르면 오늘 당정 협의

靑 내부서도 의견 팽팽
“미래 화폐 한 축으로 봐야”
“‘바다이야기’ 수준 규제 필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이 당면한 현안으로 부상하자 여당은 대책 마련을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당정은 이르면 13일 소규모 당정 협의를 갖고 대응 방침을 논의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신중론을 내세웠다. 정부 입장을 지켜보며 의견을 내겠다는 것이다. 정부 부처 간 의견이 조율되지 않은 상황에서 당이 먼저 의견을 제시하면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12일 “당정은 가상화폐 투자 행태가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어 어떤 식으로든 규제가 필요하다는 데에는 공감하고 있다”며 “당정 간 의견 조율이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 정책위 부의장인 홍익표 의원은 “이번 주말이라도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논의할 것”이라며 “다음 주 추미애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이나 그즈음 정부 발표를 통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거래소

 | 

확산…

 | 

분주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