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12 days ago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72세 농담가 윤여정, 그 상쾌한 어른의 맛 ... 노력만이 나의 힘

“72세는 나도 처음, 반성하고 사과해도 또 실수하더라 “난, 창의성 없고 노예근성 있어… 죽을 때까지 ‘떨림과 최선’ 유지하고파 ‘윤식당2’ 높은 시청률… “스태프들 중압감에 편집으로 밤샐까 걱정 ‘화녀 로 받은 여우주연상 트로피는 엄마가 내다버려땀구멍으로 소금물이 차오르는 한여름, 윤여정이 청담동 915번지 스튜디오에 2억8천만 원짜리 거대한 세이블 코트를 입고 나타났던 모습이 떠오른다. “밍크 아니에요. 세이블!”이라고 그녀가 예의 그 와인 냄새나는 똑 떨어지는 목소리로 말했다. 2008년, 영화 ‘여배우들 촬영 현장에서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지수의

 | 

인터스텔라

 | 

72세

 | 

농담가

 | 

윤여정

 | 

상쾌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