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11 days ago

정명훈에 이어 진은숙을 떠나보내며



작곡가 진은숙이 서울시향을 떠난다. 사전조율 없이 이메일로 사임을 통보해왔으며 서울시의회의 압박이 원인이라는 게 음악계의 중론이다. 한데 갈등을 빚었다고 전해지는 내용을 보면 어이없는 구석이 여럿 있다. 예술계의 실제 내막을 모르는 자들이 소위 완장질 을 했다고 의심할 만하다.



아르스 노바를 위한 변명

서울시의회는 현대음악 전문 프로그램인 아르스 노바 의 수익성을 문제시했다. 이는 해당 콘텐츠의 속성과 의의를 무시하고 그저 숫자만 따져봤음을 뜻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르스 노바는 돈을 벌기 위해 올리는 공연이 아니다. 한국 음악계의 미래를 위한 장기 투자로서 애초 적자를 감내하고 행하는 공연이다.

현대음악은 특유의 난해함 때문에 대중은 물론 애호가와 연주자도 기피하는 경향이 강하다. 자연히 한국에선 실연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극히 드물다. 나아가 작품 발표와 학습의 장 또한 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정명훈에

 | 

진은숙을

 | 

떠나보내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