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7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 집사 김백준 소환조사

아시아투데이 허경준 기자 = 이명박정부 청와대에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3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2시10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김 전 기획관은 혐의 인정 여부와 심경 등을 묻는 취재진에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김 전 기획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특활비를 수수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정부 당시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를 받는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 전 기획관의 조사 결과에 따라서 이 전 대통령으로 검찰의 칼날이 직접 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자금 사적 유용 혐의에 대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하고, 전날..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국정원

 | 

특활비

 | 

김백준

 | 

소환조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