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9 days ago

정재승 “유시민 선생님, 블록체인은 좀 다릅니다”



카이스트 정재승 교수가 가상화폐 열풍을 “허황된 신기루”라고 평가한 유시민 작가에 정면 반박했다.

유 작가는 12일 암호화폐를 “허황된 신기루” “17세기 튤립 버블의 21세기형 글로벌 버전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러면서 “엔지니어들의 아이디어로 나타난 수많은 이상한 장난감을 갖고 사람들이 도박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지난해 12월 방영된 JTBC의 ‘썰전’에서도 그는 “비트코인은 아무런 사회적 기능이 없다. 오로지 투기적 기능, 범죄에 이용될 수 있다는 것뿐 긍정적인 기능이 전혀 없는 화폐”라고 말했다.

정재승 교수는 13일 페이스북에 “유시민 선생님이 (발언의 수위가 센 데 비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세계 경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올린 글에서 “유시민 선생님의 인터뷰는 암호화폐의 광풍 만이 아니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술에 대한 근본적인 폄훼로 이루어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정재승

 | 

“유시민

 | 

선생님

 | 

블록체인은

 | 

다릅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