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구명조끼 양보한 세월호 양승진 교사 ‘마지막 순직’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들에게 구명조끼를 벗어주고 돌아오지 못한 단원고 양승진 교사가 순직군경으로 인정됐다. 세월호 미수습자인 양 교사는 그동안 사망 신고를 하지 못해 순직 신청하지 못했다.

양승진 교사 부인 유백형씨는 지난해 11월 16일 목포 신항을 떠나기 전 남편의 사망 신고를 했다. 12월 19일 순직군경 인정을 받았으나 유해를 찾지 못한 상황에서 국립현충원 안장을 하려면 고민의 유해가 필요하다는 요청을 받았다. 이에 양 교사 가족은 집에서 고인의 머리카락 등 유해를 찾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식을 받아 이를 안장하기로 했다.

양승진 교사 부인 유백형씨는 13일 “남편이 지난달 19일 순직군경 인정을 받았다”며 “오는 16일 남편의 머리카락과 유품 등을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씨는 “슬프지만 기쁘다”며“남편 유해를 아직 찾지 못했지만 생전에 아이들을 아끼던 남편과 다른 선생님들의 진심을 인정받은 것 같아 위로가 됐다”고 말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구명조끼

 | 

양보한

 | 

세월호

 | 

양승진

 | 

마지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