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6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이장석 대표, 개인지분 포기할 의무 없다...경영권 분쟁 계속

[OSEN=서정환 기자] 서울 히어로즈의 경영권 분쟁은 해결되지 않았다.대법원은 지난 11일 서울 히어로즈 이장석 대표가 제기한 채무 부존재 확인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이장석 대표의 상고를 기각했다. 이로써 이 대표는 1심과 2심은 물론 대법원 상고까지 패소하면서 재미교포 홍성은 회장에게 히어로즈 지분 40%를 넘겨야 할 운명이다.이장석 대표는 지난 2008년 현대 유니콘스를 인수할 당시 홍성은 회장에게 센테니얼인베스트(현 서울 히어로즈)의 지분 40%를 양도하는 조건으로 20억 원을 투자 받았지만 약속...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장석

 | 

개인지분

 | 

포기할

 | 

경영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