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days ago

롯데, 2년 연속 이대호가 주장 맡게 된 사연

2018 시즌 롯데 자이언츠의 주장, 한 시즌 더 이대호로 가게 됐다. 이대호의 주장 연임 과정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롯데의 새 시즌 주장은 거인의 심장 이대호(36)다. 이대호는 지난 시즌 한국 복귀를 결정함과 동시에 주장 중책을 맡았었다. 2016 시즌 롯데 주장은 강민호였다. 조원우 감독이 새롭게 팀에 부임하며 선수단 투표 전통을 깨고, 강민호를 지명했다. 그리고 1년 만에 다시 주장이 이대호로 교체됐다. 팀을 아우르는 카리스마, 상징성 등에서 이대호가 주장을 하지 않는 게 이상했다. 롯데와 3년 재계약이 확정된 조원우 감독은 지난해 말 열린 팀 납회식에서 이대호를 조용히 불렀다. 그리고 무뚝뚝한(?) 경상도 남자들의 대화가 오갔다. 주장 건에 대한 얘기가 오갈 걸로 직감한 이대호가 감독님, 제가 또 주장해야됩니까 라고 선수를 쳤다. 그러자 조 감독은 왜, 하기 싫나 라고 받아쳤다. 이에 이대호가 밑에 주장 할 후배들이 충분히 많은데 라고 했다. 이 말에도 조 감독은 그래도 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대호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