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days ago

사람이 좋다 故김영애 아들 인생을 허투루 산 적이 없는…멋있는 사람 눈시울 붉어져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사람이 좋다 에서 엄마의 빈자리 편으로 고 김영애에 대한 내용이 방송됐다. 14일 오전 방송된 사람이 좋다 에서 최강희는 “슛만 들어가면 그때부터는 프로였다. 너무 아름답게 사셨고 너무 생각대로 사셨고, 저렇게 연기가 좋을까. 저렇게 나비처럼 연기하는 모습이 아름다울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후배 오현경은 “김영애 선배는 ‘대본 들면 그냥 하게 돼’, ‘나는 연기밖에 할 줄 아는 게 없어’라고 하셨다. 그나마 연기를 하니까 버티는 거라고 하셨다”라고 고 김영애를 회상했다.또한 김영애의 아들은 어머니 김영애에 대해 배우로서만 최선을 다해서 산 사람이 아니라 정말 한 번도 인생을 허투루 산 적이 없는 돌아가시기 직전까지도 인간 김영애 참 열심히 살았고 멋있는 사람이었다 라고 말했다.이어 제작진의 어머니를 어떤 모습으로 기억하고 싶냐 는 질문에 자신의 가슴을 가리키며 여기 들어있는 거로 충분한 것 같아요. 저는 지금으로 충분하다 며 눈시울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사람이

 | 

故김영애

 | 

인생을

 | 

허투루

 | 

없는…멋있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